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1 00:00

대전시, 국비 66억 원 확보 LPG소형저장탱크보급 지원

2017-10-11기사 편집 2017-10-11 19:08:42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낙후된 개발제한구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소외된 지역주민들의 지원사업을 위해 66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7대 특·시 가운데 부산 다음으로 많은 국비지원 금액이다.

시는 내년부터 도로 및 공원 등 기반시설 정비 및 생활편익사업에 30억 원, 누리길과 여가녹지를 조성하는 환경문화사업에 28억 원, 노후주택 개량사업에 1억5000만 원,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에 6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

2017년부터 신규로 추진하는 노후주택 개량사업 및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에는 신청 금액인 8억700만 원을 전액 지원받게 됐다.

손욱원 시 도시계획과장은 "향후, 국회예산 결산 시 추가적인 국비확보를 위해 관계부처 및 지역 국회의원들과의 소통을 통한 상호 협조체계를 유지할 것"을 다짐하고 "개발제한구역 내 소외된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및 소득증대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