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자유한국당 '보수대통합' 본격 추진…바른정당 통합논의 주목

2017-10-11기사 편집 2017-10-11 17:31:06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이 보수대통합 작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바른정당과의 통합논의에 속도가 붙을 지 주목된다. 특히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구체적 시기를 내세우면서 바른정당 통합파들을 향해 러브콜을 보내 향후 보수대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제기된다. 반면 자강파인 유승민 의원 등은 한국당의 통합논의 주장에 강하게 비판하면서 향후 보수대통합과 관련한 갈등이 더욱 불거질 것으로 전망된다.

홍 대표는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이 전당대회까지 하게 되면 (보수대통합이) 고착화된다"면서 "전대 전에 형식에 구애받지 말고 보수대통합을 할 수 있는 길을 사무총장이 공식적으로 시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추석 연휴기간 민심 속에 바른정당뿐만 아니라 늘푸른한국당까지 전부 포함하는 보수대통합 요구가 있었다"며 "바른정당 전대 전에 우리가 국민대통합을 이루는 것이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흠 최고위원 역시 "보수대통합은 당대당 통합이 되야 한다"면서 "통합과정에서 요구나 전제조건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에서 공식적으로 보수대통합 작업에 착수하자 바른정당 통합파도 화답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한국당의 보수대통합 시기에 대해서 동의한다고 밝히며 "추석연휴 이후 다양한 채널로 통합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보수야당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통합파인 황영철 의원 역시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새로운 대표가 선출된 이후에는 논의가 힘들 것"이라며 "보수통합이라는 원칙 속에 하나가 돼 보수의 새로운 희망을 바라는 지지자들과 국민의 입장을 대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바른정당 자강파들은 홍 대표의 전대 전 통합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불만을 표출했다.

유승민 의원은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 전대는 우리가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자꾸 남의 당 전대를 방해하는 행위는 받아들이기 힘들다. 그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율이나 신경 쓰라고 말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지상욱 의원 역시 '홍준표 대표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을 배신한 사람이 과연 유승민인가, 홍준표인가"라며 "국민의 배신자가 바른정당 창당정신인 보수혁신의 길을 가고자 하는 사람들인지, 국민께 약속한 혁신도 없이 명분 없는 말짱 도루묵 혁신포기자들인지 전 국민께 여쭤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