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정부 햅쌀 72만t 매입 결정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3:41:3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올 햅쌀 72만t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28일 이낙연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수확기 쌀 수급안정 대책'을 확정했다.

수확기 쌀 수급책은 본격적인 수확철을 앞두고 쌀값 하락에 대한 현장의 불안감과 신·구곡이 교체되는 10월 초 가격의 중요성 등을 감안해, 예년보다 빠른 시점에 마련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공공비축미 35만t과 추가 격리시장 물량 37만t 등 총 72만t의 쌀을 늘려 매입키로 했다.

37만t은 2010년 수확기 이후 최대 시장격리 물량으로, 올 생산량 감소에도 정부 매입량을 늘린 것은 쌀 수급 안정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시장격리곡 매입은 내달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지자체에 통보하고 공공비축미와 함께 연내 농가로부터 매입한다는 방침이다.

매입자금은 3조 3000억 원이 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3조 원보다 3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정부는 이를 통해 벼 판매 애로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농협은 농가 희망 물량을 전량 매입키로 했다.

매년 지급해 오던 우선지급금은 올해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우선지급금이 쌀값 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 우선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농가에 11월중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현재 206만t 가량의 정부재고량을 줄이기 위해 복지용·사료용·가공용 쌀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복지용 쌀은 기존 대면신청뿐만 아니라 유선·사회복지사를 통한 신청도 가능하도록 하고 , 사료용 쌀은 올해 48만t인 공급물량을 내년에 75만t 내외로 확대키로 했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