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2 00:00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추진…난항 예상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3:24:3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추진하기로 했지만 난항이 예상된다.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야당이 제각각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만찬 회동에 이어 협의체에도 참여하지 않을 뜻을 분명히 하면서 여야 협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전날 만찬회동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내놓으면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만찬 회동을 통해 북핵미사일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조속한 구성 등의 내용을 담은 5개 항의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며 "여야 협치 정국에 단비와도 같은 기쁜 소식"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회동에 불참한 것을 언급한 뒤 "여야정 협의체가 본격적으로 운영될텐데 앞으로 협치패싱, 안보패싱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면서 "이제라도 대화와 소통의 자리에 당당하게 나와 안보와 민생을 살리는 일에 함께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야당의 반응은 엇갈렸다. 안보문제와 관련한 각론에서 정부의 외교안보라인의 불협화음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어제 진행된 만찬에서 외교안보팀 내 다른 목소리가 당연하다고 했다"며 "외교안보 문제에 있어서 하나가 되야 한다며 여야 대표를 초청하고 국정상설협의체를 만들자고 하더니 정부내에서 다른 목소리가 나와도 된다는 말은 무슨 소리인가"라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어 "전반적인 외교안보 정책에 심각한 정책적 혼선이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면서 외교안보라인의 재점검을 촉구했다.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정의당을 제외한 교섭단체만 참석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쳐 정부여당의 입장과 배치됐다.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4당 대표의 만찬회동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에 참여하지 않을 뜻을 분명히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정 협의체는 대통령의 실정에 대한 책임을 국회와 야당에 전가하려는 책임 회피기구에 불과하다"면서 "국회의 독립성을 저해하는 쇼통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 보복을 부인하는 대통령의 말씀은 궤변에 불과한 것"이라며 "국가 사정기관을 총동원해 부관참시하듯 보복 사정으로 일관하면서 협치쇼를 하면 누구도 납득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