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탈원전 적책으로 해외원자력기술 수출산업 '주춤'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3:03:1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최근까지 미래 먹거리로 육성돼 막대한 이익을 창출하던 '해외 원자력기술 수출사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에 따르면 현재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자의 지분 인수와 체코, 사우디 등의 원전 수주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현지에서는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중단사태를 보며 협상마저 주저하는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또 베트남, 체코 등의 세계 시장에서 곧 원전 수출의 길이 막힐 가능성이 커졌다.

최근 원자력연구원은 요르단에 연구용원자로를 수출하며 20조원 규모의 세계 연구용원자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국내에서 독자 개발한 3세대 원자로 APR1400이 일본, 프랑스 등 원전 선진국도 넘지 못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설계 인증 관문도 통과했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매년 원자력기술과 원자력 관련 연구개발사업에 20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원자력기술 수출사업에 차질이 생겼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세계최고의 기술력과 경제성을 확보하고도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원자력발전소도 짓지 않는 나라'라는 이미지가 생긴다면 향후 원자력 기술의 수출이 불가능할 것"이라며 "최고의 원자력 전문 인력의 해외유출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서지영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