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충남도, 지역민 참여하는 대기질 측정행사 실시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58:0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도 관계자와 당진시 석문면 주민들이 27일 지역 대기질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27-28일 화력발전소가 위치한 보령·당진·태안·서천 4개 면 61개 마을을 대상으로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대기질 측정 행사'를 벌였다.

이번 행사는 대기질 측정 결과를 일방적으로 통보 받아 온 주민들에게 자료의 신뢰성을 주고, 주민 생활권 내 대기질 정보 제공을 위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 환경 영향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연구를 진행중인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연구가 지속되는 오는 2020년까지 모니터링을 확대, 단기 예보 수준의 주민 맞춤형 마을 별 생활권 대기질 정보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신동헌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화력발전이 밀집한 충남은 미세먼지와 황산화물 등 오염물 배출량이 전국 상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발전소 주변 대기 환경 피해에 대한 우려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며 "주민들이 믿고 활용할 수 있는 생활권 대기질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