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4 11:49

천안시, 채무 제로 공식 선언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54:20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시가 '채무 제로(Zero)' 달성을 공식 선언했다.

시는 28일 시청 봉서홀에서 채무제로 선포식을 개최하고 올해 남은 지방채 180억 원을 모두 조기 상환해 '채무제로 도시'가 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민선 6기 출범 당시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 사업, 제5산업단지 조성 등 대규모 투자 사업 추진, 도시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지방채 발행 등으로 채무액은 1695억 원을 기록했다. 시는 막대한 채무로 원금과 이자 상환 부담뿐 아니라, 2011년 감사원의 분식회계운영 지적 등 불건전한 재정운영 문제로 각종 재정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았다.

시는 타개책으로 채무 전액 상환 계획을 마련, 재정건전화에 나섰다. 시는 3년여간 불필요한 재정지출 절감으로 일반회계 채무액 전액을 상환하고 산업단지 분양수입금을 통한 특별회계 채무를 조기상환했다. 이에 따라 시 채무는 2015년 1월 961억 원, 2016년 1월 467억 원으로 감소다. 올해 남은 미상환액 180억 원도 갚게 돼 채무 제로 도시를 타이틀을 갖게 됐다.

구본영 시장은 "지방채 전액 조기상환으로 '채무 제로 시대'가 열린 만큼 안정적인 재정 운영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대형투자사업,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일자리 사업, 복지사업 등에 더욱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