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4 11:49

서산해미읍성축제 '조선시대 병영성의 하루' 주제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48:41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서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해미읍성축제가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해미읍성에서 열린다.사진은 지난해 축제 장면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조선시대 시간 여행을 테마로 한 서산해미읍성축제가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해미읍성(사적 제116호)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조선시대 병영성의 하루'다.

축제 기간 조선시대 병사들이 했던 병영체력장, 병영훈련, 병사 선발대회, 칼·활 만들기, 병영전투(석전) 등을 체험을 해볼 수 있다.

병영 옥사에서는 곤장, 형틀, 옥사 체험을 하고, 관아마당극과 옥사상황극도 볼거리다.

해미읍성의 둘레길이인 1800m에서 유래된 1.8m의 대형 가마솥에서 방문객 1800명이 서산시 토속음식과 함께 주먹밥을 만들어 먹는 이색 체험도 즐길거리다.

태종대왕 행렬 및 강무, 수문장 교대식, 성벽 순라행렬의 등 조선시대와 현재가 공존하는 다양한 행사도 준비 됐다.

여기에 천주교도들의 순교행렬을 재현, 화해와 상생도 담았다.

떡 만들기, 방문가족 가훈 써주기, 승마·궁도, 전통 목공예, 짚풀 공예, 대장간 체험, 전통 떡갈비 만들기 등의 상설 체험프로그램도 관광객들을 기다린다.

서산시 우수 농특산물·축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직거래장터도 운영된다.

올해로 16번째인 서산해미읍성축제는 5년 연속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고, 3년 연속 축제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피너클 어워드를 수상하는 등 축제의 차별성을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맞아 가족, 친지와 함께 해미읍성을 방문하면 즐겁고 유쾌한 경험을 한가득 안고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방문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