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충북도, 오송 제3생명국가산단 부동산투기 대책본부 운영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33:4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도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예정지의 투기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부동산투기 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도는 오송역세권개발사업 무산 위기 이유가 지가 상승, 무분별한 소규모 건축물 난립으로 판단하고 부동산투기 근절을 위해 대책본부를 운영키로 했다.

대책본부는 검찰, 경찰, 국세청 등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행정처분, 형사고발, 세무조사 등을 통해 보상을 노린 투기행위를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

특히,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내 허가 받지 않은 계약 체결사항, 토지분할 매매, 토지거래 허위신고 의심내역을 정밀조사하고 불법 토지형질변경·농지전용, 보상차익을 노린 무분별한 건축·수목식재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본부는 도와 청주시 합동으로 6개 반 50명으로 구성되며 필요시 검찰, 경찰, 국세청 등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오송읍사무소에는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한다.

도 관계자는 "국가산단 추진의 당위성과 사업성을 확보하여 정부를 설득할 수 있도록 주변의 외부 투기꾼과 위법행위를 행정기관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