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0 09:19

황금연휴 기간 영동 관광지, 관광객 '유혹'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33:42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영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울긋불긋 형형색색의 가을 단풍이 물들기 시작한 영동군 황간면 원촌리의 월류봉.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추석 황금연휴기간 힐링의 시간과 낭만을 더해 줄 영동의 명품 관광지들이 귀향·귀성객들을 유혹한다.

최고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영동지역은 소백산맥과 노령산맥이 갈라지는 곳으로 아름다운 산과 금강의 물줄기들이 충북의 자연환경 명소(2001년)로 지정될 만큼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한다.

박연 폭포라고도 불리는 심천면의 옥계폭포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에서 쏟아져 내리는 20m 물줄기가 수려한 주변 경관과 어우러져 탄성을 자아낸다.

또 인근에는 가을의 낭만과 정취 가득한 양산팔경의 비경을 둘러볼 수 있는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이 있다.

아름다운 금강의 물길을 따라 강선대, 여의정, 용암, 함벽정, 봉황대 등 금강과 어우러진 양산팔경의 빼어난 경치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도 있다.

특히 송호관광지는 수령 100년 이상의 소나무 1000여 그루가 우거지고, 비단처럼 흐르는 금강과 어우러져 형형색색의 단풍이 물들어 가을의 낭만과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백두대간에서 살짝 빠져나온 산맥이 민주지산에서 북으로 잠시 올랐다가 황간면 원촌리에 이르러 만들어 놓은 봉우리인 월류봉의 가을풍광은 장관이다.

깎아 세운 듯한 절벽에서 공중에 우뚝 솟은 월류봉의 정취는 한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하며, 뛰어난 풍광으로 많은 이들을 감성에 젖게 한다.

용화면에 위치한 민주지산 자연휴양림은 소백산맥 줄기에 자리잡아, 피톤치드 풍부한 산림욕장, 건강지압을 위한 맨발숲길, 명품 등산로 등이 갖춰져 있다.

자연의 숨결과 가을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가벼운 산책코스는 일상과 명절에 지친 몸과 마음에 여유를 가지기에 제격인 곳이다.

연휴기간동안에는 무료로 개방돼 자유롭게 숲속의 향기를 만끽 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은 가을이 되면 가족과 연인들의 낭만여행지로 손꼽히며 인기가 높은 곳"이라며 "명절 장기간 차량운행에 지친 귀성객들에게 힐링과 여유를 선사하기에 충분한 곳이니, 귀성길 작은 여행지로 추천한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