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궤도 안착…기본 설계비는 절반 반영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00:02:4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사업비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비가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되면서 '철도 도시' 대전의 위상을 다시 찾게 되리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7일 시 관계자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을 위한 기본 설계비 30억원이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며 "기획재정부의 총 사업비 조정 여부에 따라 내년 상반기 설계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는 당초 내년 기본 설계비로 60억원을 신청했지만 50%가 삭감된 금액만 반영됐다. 그러나 계속 사업인 만큼 시비 20억원을 합쳐 50억원이면 설계에 착수하는 데에는 무리가 없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12월 정기 국회에서 이를 확정 짓는 절차가 남아 있지만, 기본 설계비가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만큼 사실상 트램 건설이 궤도에 안착했다고 볼 수 있다.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사업은 기존 고가 방식 자기 부상 열차 건설 방식에서 민선 6기 트램 방식으로 선회하면서 사업비가 1조 3617억원에서 5723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총 사업비 조정이 마지막 관문으로 남아 있다. 기재부의 판단이 중요하겠지만 사업비가 58% 가량 줄어든 만큼 긍정적인 결과가 예상된다.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사업 설계비 10억원이 올해 확보한 140억원에 추가로 반영된 것도 청신호다. 2호선 계획과 동시에 추진되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은 계룡역에서 신탄진역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도시철도 3호선 역할을 하게 된다. 오정역 신설 계획이 반영되면서 KDI로부터 받고 있는 적정성 평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대전은 '철도도시'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게 2007년 도시철도 1호선이 완공된 이후 이렇다 할 철도 인프라 개선이 없었다. 고속철도 KTX에선 서대전역 운행 횟수가 오히려 감소하기도 했다.

도시철도가 이런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있다. 35.2㎞ 길이의 2호선과 36㎞ 길이의 3호선이 운행되면 기존 1호선과 함께 사각지대 없는 철도대중교통망을 구축하게 된다.

최근 마무리된 대전역 증축 공사도 도시철도 중심도시 대전에 힘을 싣고 있다. 대전역은 도시철도 1, 3호선이 모두 지나게 될 환승역이다. 현재 하루 평균 4만여 명이 이용하고 트램과 광역철도 사업이 완성되면 더욱 이용객이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철도 이용객 수에 비해 옹색한 역사 때문에 철도도시의 상징으로 부족함이 있었다. 2015년 4월부터 증축 공사가 시작됐고 592억 원을 들여 7600여㎡를 새롭게 증축했다.

시는 트램 조기착공을 위해 지난달 환경부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하고 이달 들어 행정안전부와 사전재해영향성 검토 협의도 마무리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시철도 관련 예산이 국회에서 최종 통과될 지, 또 증액될 수 있을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