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어려워도 통일사업 지원"

2017-09-27기사 편집 2017-09-27 23:59:45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남북관계가 어렵더라도 새 정부는 민주평통이 추진하는 다양한 통일 사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간부·자문위원 초청간담회에서 "북핵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한편 평화 통일을 위한 준비도 해나가야 한다"며 이 같이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은 비록 상황이 쉽지 않지만,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반드시 올 것"이라며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운 법"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평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통일은 준비된 만큼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통일을 위한 민주평통의 적극적인 역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로 북핵 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한편으로는 평화 통일을 위한 준비와 노력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며 "민주평통이 바로 그 역할을 해주셔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반도 정세가 엄중할수록 국민의 단합된 힘이 절실하며, 그래서 더더욱 민주평통의 역할과 책임이 크고 막중하다"며 "여러분이 국민과 해외동포를 대변하면서 정부와 가교 역할을 한다는 생각으로 현장에서 많은 국민을 만나고 소통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덕룡 수석부의장께서 의욕적으로 노력하지만, 여야정·시민사회가 함께하는 통일국민협약 체결에 힘을 모아달라"며 "진보·보수를 뛰어넘어 정권이 바뀌어도 지속 가능하고, 변함없는 통일 원칙을 정립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건배사를 통해 "대통령이신 의장님의 한반도 평화와 헌신 노력에 마음 깊이 감사 드리며 힘껏 뒷받침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우리 모두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라는 각오"라고 화답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