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0 09:19

정진석 의원, "적폐청산 조선시대 사화를 연상케 해"

2017-09-27기사 편집 2017-09-27 23:59:33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7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조선시대 사화(士禍)를 연상하게 하는 그런 난장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요즘 적폐청산이라는 화두가 지배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현 상황을 조선시대 선비들이 반대세력에게 몰려 화를 입는 사화에 비유해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직격탄을 날렸다.

최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선 정 의원은 "윤흥길 소설 '완장'을 보면 동네 건달에게 노란 완장을 채워주자 완장에 취해 거들먹 거리고 군림하는 모습이 나온다"면서 "소설 내용이 지금의 상황을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적폐청산이란 구호만 내걸면 무소불위의 힘을 얻게 된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행정과 사법, 검찰과 경찰 등 국가권력 기관을 장악하고 언론까지 장악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국가의 모든 기관과 기능을 장악하면서 굴러갈 정치는 무소불위의 공포정치"라며 "독선과 아집, 그들만의 주장이 옳다고 하는 철저한 편가르기식 정치가 지금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또 "요즘 댓글 댓글 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며 "참여정부 당시 주요언론보도 기사에 공무원들에게 댓글을 적극적으로 기재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국정브리핑 국내언론보도종합 부처 의견 관련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국정홍보처 공문으로 '해당 언론사의 인터넷 홈페이지 해당 기사에 부처 의견 실명 댓글 기재'라고 쓰여 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