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대전 현장노동청 방문…"유성기업 산재의혹 조사"

2017-09-27기사 편집 2017-09-27 23:58:2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이 27일 대전역 동광장 대전현장고용노동청에서 도성대 유성기업 아산지회 노조 부지회장에게 진정서를 전달받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정재훈 기자
"유성기업 근로자가 계속 자살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건강검진 직권명령까지 했지만 회사는 거부했습니다."

도성대 유성기업 아산지회 노조 부지회장은 27일 대전역 동광장 앞에 마련된 현장노동청을 방문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이 같이 토로했다.

김 장관은 "유성기업 문제는 예전부터 잘 알고 있었으며, 지난해 7월 31일 고용노동부가 회사에 지시한 임시건강검진이 왜 이뤄지지 못했는지 바로 알아보겠다"며 "오복수 대전고용노동청장은 유성기업 근로자들이 생명과 건강을 위협받는 것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고 알려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날 대전역에 마련된 현장노동청에는 임금체불, 근로차별, 비정규직 등 문제로 고통을 받는 근로자 수백여명이 몰려들었다.

김 장관은 30여분간 현장노동청에서 12건의 진정과 민원을 접수받으며 문제 해결을 함께 모색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파업을 예고한 철도노조와 해고노동자들이 대거 몰려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 철도노조 해고노동자는 "아이가 초등학교 때 부당해고를 당했는데 그 아이가 커서 군대에 갈 나이가 됐음에도 해결이 안 됐다"며 "추석연휴에도 집에 가지 못한 채 대전역 천막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애인 고용차별철폐 진정을 낸 최명진 대전동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장은 "중증 장애인들이 최저임금법 제외대상에 놓여 월 20만-30만 원의 급여를 받으며 인간답게 살지 못하고 있다"며 "최저임금법에 장애인을 포함시켜 사람답게 살 권리를 달라"고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는 또 다른 기업의 부당노동행위 등도 접수됐다.

김 장관은 "대전을 온 이유는 장기파업장 등 노사갈등이 심한 회사가 많기 때문"이라며 "고용노동부와 대전고용노동청이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가급적 노사분규 없이 잘 마무리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