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4 11:49

고단한 삶의 고백, 누군가에겐 위로

2017-09-21기사 편집 2017-09-21 14:32:31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상처 없는 영혼

첨부사진1
1990년대 초반 장편소설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고등어', 소설집 '인간에 대한 예의' 등을 연이어 출간하며 베스트셀러 작가로 확고히 자리 잡은 공지영 작가가 생애 처음으로 에세이를 출간했다. 이 책은 1996년 초판 발간 이후 2006년, 2010년 각기 출판사를 달리해 재출간되며 20여 년 동안 꾸준히 사랑받아온 작품이다.

이 책은 작가로서 거침없는 성공의 길을 달리기 시작한 시기에 개인적으로는 힘겨운 일들을 건너면서 30대 초반에 쓴 고통과 방황의 기록이자, 그와 같은 시련의 강을 건너고 있는 청춘들에게 보내는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다.

편지 형식을 빌려 쓴 이 책은 전체 5장으로 나뉘어 있다. 여행에서 쓴 글과 작가 개인의 기억, 후배들에게 보내는 글 등으로 구성돼 있다.

1장 홍콩으로부터의 편지와 2장 일본으로부터의 편지에서는 작가가 낯선 이국땅으로 떠나 온전히 혼자인 채 자신의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내면의 상처와 마주하며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히 드러낸다. 상처는 누구도 피할 수 없고 또 그 시간은 누구나 건너가야 하는 것이지만, 또 한편으로 자신에게만 유독 가혹하게만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거쳐, 결국 작가는 '나 자신에 대한 기다림', '고통들이 시간과 함께 익어 향기로운 술이 될 때까지 기다리는 일'을 통해 그 시간을 견디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음을 깨닫는다. 하루하루 지난 상처를 돌이켜보며 주저앉기보다는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시련이 인생에서 의미 없는 것으로 끝나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얻는다. 또한 자신의 이야기가 '더 외로운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으리라는 소망을 품는다.

3장 나를 꿈꾸게 하는 그날의 삽화에서는 유년의 시절과 지난 시절에 대한 소소한 추억을, 4장 내 마음속의 울타리에서는 이 땅에서 여성으로 사는 일에 대한 여러 경험과 여성문제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5장 소설을 쓰고 싶은 그대에게에서는 문학과 글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담담히 밝히고 있다.

'발밑이 절벽인 줄 알면서도 뛰어내릴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삶에 대한 진실한 고백과 그와 같은 삶에 대한 공감, 그리고 그 과정에서 마침내 발견하고야 마는 사람에 대한 사랑과 생(生)에 대한 희망은, 작가의 바람처럼 고단하고 외로운 삶을 사는 우리들에게 여전히 큰 울림과 위로를 전한다.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영문과를 졸업한 작가는 1988년 구치소 수감 중 집필한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발간한 책이 연이어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대한민국 대표 작가가 됐다. 이호창 기자



공지영 지음/ 해냄출판사/ 284쪽/ 1만 4000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