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이낙연 총리 행정수도 부정적 발언 충청권 거센 후폭풍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7:28:0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낙연 국무총리의 행정수도 건설 '역행'으로 대전·충청권 민심이 들끓고 있다.

이 총리가 세종시의 행정수도 건설에 대한 부정적 부정적 발언을 잇따라 쏟아내며, 문재인 정부의 '세종시 행정수도 건설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 총리가 '세종시 행정수도 건설과 광화문 대통령 시대가 맞지 않다'는 발언을 한 다음날인 14일, 대전지역 정치권과 전문가, 시민사회 진영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지역내 대표적 국토균형발전론자인 충남대 육동일 교수는 이 총리의 지방분권 의지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내며, 보다 명확한 입장정리를 요구했다.

육 교수는 "이 총리의 행정수도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부정적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 "분권형 개헌 논의가 진행되는 지금이 행정수도 세종 건설을 위한 마지막 기회인데 이 총리가 자꾸 세종시에 대한 부정적 발언을 하는 것은 행정수도 건설을 불투명하게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육 교수는 "국정을 책임지는 총리가 그런 말 (행정수도 부정론)을 쏟아내는 것은 불안하다. 총리가 갖고 있는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한 소신과 철학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된다"면서" 이 총리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명확하게 밝히고, 세종시가 정말 불필요하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사회 진영은 이 총리 발언의 부적절함을 강조하며, 세종시로 청와대를 옮기고 광화문에 대통령 제2 집무실을 놓는 방안을 제시했다.

문창기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이 총리의 발언은) 공약충돌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세종시 행정수도를 (개헌에) 명문화 하기 위해 청와대와 국회가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처장은 또 "청와대와 국회의 이전을 통해 세종시는 헌법상 행정수도가 아닌 실질적 행정수도로 거듭나야 한다"며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광화문 집무실이 필요하다면 이를 제2집무실로 두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 역시 이 총리를 향한 비판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국민의당 대전시당은 성명을 내고 "(문 대통령은) 광화문 대통령을 말하고 세종시에 관한 공약은 까맣게 잊은 듯 하다"며 "세종시 공약을 이행하지 않고 방안도 없이 충청인들과의 약속을 위반한 채 우롱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문 대통령은 세종시의 행정수도 이전 공약을 지켜야 한다"며 "만일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 다르듯, 세종시 이전 공약에 대해 계속적으로 나몰라라식의 얼버무리기로 일관한다면 분노한 충청인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 총리는 지난달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의 세종시 이전과 관련 "다수의 국민이 동의해주지 않을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또 지난 13일에는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의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한 질문에 "청와대를 세종시로 옮기는 것과 광화문 대통령시대와 맞지 않을 수도 있겠다"고 말해 충청인의 공분을 샀다. 서지영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