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학무모들 난감…유치원장들의 이기심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7:20:12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학부모·시민사회단체 등 비판

전국 사립유치원들이 예고한 집단휴업을 놓고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일이 다가오면서 학부모들의 걱정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각 교육청은 이러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임시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입장이지만 학부모들의 불만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6세 자녀를 둔 대전지역 직장인 학부모 김모(38) 씨는 "유치원이 휴업하면 할머니 집에 아이를 맡기기로 했다"면서 "휴업 기간 중 부모는 물론이고 아이들도 고생할 텐데 휴업한 만큼 유치원비나 돌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맞벌이 부모들은 내달 최장 열흘간의 추석 황금연휴를 앞둬 휴가를 내기도 눈치 보이는 상황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맞벌이 학부모 정모(35) 씨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휴가를 내기가 힘들다. 맞벌이 부모들에게 아무런 동의도 없이 휴업을 진행한다는 건 우리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휴업을 강행하면 아이의 유치원을 바꿀 계획이다. 불법을 자행하는 유치원에 내 아이를 보낼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각 시·도 교육청이 현재 신청을 받고 있는 임시돌봄서비스를 두고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일부 교육청은 서비스 신청서에 '안전사고 발생 시 임시돌봄 기관에는 일체 책임이 없음에 동의한다'는 문구가 삽입돼 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부 학부모들은 '책임회피'를 위한 꼼수라고 지적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에서도 사립유치원 휴업을 놓고 성토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도 공동성명에서 "이번 집단휴업은 법이 정한 임시휴업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휴업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원금 확대를 요구하면서 감사 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모순된 주장"이라며 "특히 객관적이지 않은 기준으로 국·공립 대 사립 유치원 지원금을 비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사립유치원의 이번 동맹휴업은 노동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파업이 아닌, 유치원장들의 이윤 극대화를 위한 이기적 집단행동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휴업에 대한 아무런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