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태안 새로운 소득작물 '잎들깨' 각광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6:59:0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태안군이 농가 신 소득원 개발을 위해 추진한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시범사업'을 통해 전국 최고의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로 거듭나고 있다. 사진은 안면도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모습.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태안군이 농가 신 소득원 개발을 위해 추진한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 시범사업'을 통해 전국 최고의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로 거듭나고 있다.

태안군에 따르면 군 농업기술센터는 안면도의 기후 특성을 살려 지난 2012년부터 갯바람을 맞고 자란 '안면도 잎들깨 작목반'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잎들깨 품종은 종자의 성숙 시기가 10-11월로, 태안지역 기후 특성 상 서리 피해로 인한 어려움이 커 그동안 남부지역에서 종자를 공급받는 등 지역 내 채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군은 도내 다른 지역에 비해 1개월 정도 서리가 늦게 찾아오는 안면도에서의 종자 채종 가능성을 확인하고 2012년 '안면도 잎들깨 작목반' 운영에 돌입했다.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로 재배면적을 8ha까지 늘려 현재 전국 잎들깨 종자 생산면적의 30%를 차지할 만큼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약 6.5t의 종자 생산이 예상된다.

군은 최근 금산과 밀양 등 주요 잎들깨 생산지와 종자 보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전국 각지에서 벤치마킹 문의가 쇄도하는 등 태안 잎들깨 품종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안면도 잎들깨 종자 생산단지가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고품질 종자 생산 및 보급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