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정부 엄포에도 사립유치원 휴업 강행…강력대응 초긴장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6:35:44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충남 등 18일 동참 예고 강행땐 정원감축 등 조처 방침

정부가 사립유치원 휴업 강행시 강경 대응입장을 밝히면서 지역 사립유치원들의 휴업 동참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대전·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이날까지 오는 18일 휴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이는 사립유치원은 대전지역 67개원, 충남지역 91개원으로 각각 잠정 집계됐다. 이중 89곳은 수업을 진행하지 않고 교사가 원아들을 맡아 돌보는 '자체 돌봄'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사립유치원이 자체 돌봄을 실시함에 따라 휴업으로 인한 혼란은 최소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자체 돌봄을 제공하는 유치원이라도 급식을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원아들의 도시락 지참 등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실제 휴업일에는 휴업에 동참하는 사립유치원이 줄어들 것이라는 게 교육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지난 12일 대전지역에서 휴업하겠다고 밝힌 유치원이 80개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실제 휴업 유치원은 계속해서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이날 정부가 밝힌 고강도 대책도 사립유치원들에게는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사립유치원들에게 휴업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며 "유치원들이 예고한 실제 휴업일에 동참하는 유치원은 지금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교육부는 사립유치원이 오는 18일과 25-29일로 예고한 집단휴업을 강행할 경우, 원아모집 정지와 정원 감축 등을 통해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부는 사립유치원들이 지방자치단체의 휴업통보 시정명령에 불응해 실제 휴업에 들어가면 정원·학급 감축, 유아모집 정지, 차등적인 재정 지원 등 조처에 나설 방침이다.

도교육청 역시 교육감 서한문을 통해 교육지원청 돌봄교실 안내센터를 운영하고, 각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돌봄교실 안내센터 전화번호를 게시했다. 이와 함께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휴업금지 공문과 교육감 서한문 등을 발송하며 휴업 관련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사립유치원 휴업과 관련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사립유치원 측에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감협의회는 "사립유치원의 자율적 운영도 중요하지만, 대한민국 유아교육의 한 축을 담당하는 공교육 기관으로서 투명성과 공공성을 높이는 일도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유아의 학습권을 보장하는 등 사회적 책무를 다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거듭된 철회 요구에도 휴업을 강행한다면 전국 시도교육감이 공동으로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정부지원금을 확대 등을 요구하며 오는 18일과 25-29일 1·2차 휴업을 예고한 바 있다.

이호창·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