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8:08

'평생학습도시 천안' 무색 평생교육사 1명 불과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6:07:26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타 시·군 비해 적고 별도 학습관도 없어

충남도교육청 산하 지역 평생교육기관에 평생교육사가 고작 1명 뿐이고 임기제 공무원으로 신분이 불안한 가운데 천안시도 비슷한 상황이다.

특히 천안시는 2007년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됐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평생교육사가 적고 지자체가 설립한 평생학습관도 없어 평생학습도시 선정을 무색케하고 있다.

14일 천안시에 따르면 임기제 7급 공무원으로 평생교육사 1명이 채용돼 2014년부터 일하고 있다. 해당 평생교육사는 시 체육교육과 교육팀에서 평생학습축제, 찾아가는 평생학습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임기제 공무원은 채용돼 2년마다 계약을 연장, 최대 5년까지 근무할 수 있다. 5년 뒤 다시 신규채용에 응모해야 하는 처지라 업무의 연속성과 전문성 발휘에 제약이 불가피하다.

천안시는 충남의 다른 시·군에 비해 평생교육사 수도 적은 편이다. 아산시는 2015년부터 임기제 9급으로 평생교육사 1명을 임용했다가 이달 들어 임기제 7급으로 평생교육사 1명을 추가 채용해 2명이 됐다. 홍성군과 태안군도 각각 평생교육사를 두 명씩 배치하고 있다. 서산시는 평생교육사가 4명으로 천안시의 4배에 이른다.

천안시는 평생교육사 인원 뿐 아니라 평생교육 인프라에서도 타 시·군과 격차를 보이고 있다. 아산시, 서산시, 태안군은 지자체가 직접 평생학습관을 설치해 운영중이다. 논산시도 재정을 투입해 2018년 평생학습관을 신축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천안시는 지자체가 설립해 운영하는 별도의 평생학습관이 없다. 시 교육팀이 배치된 체육교육과 사무실을 '천안시 평생학습센터'로 지정해 홈페이지만 운영하는 실정이다.

충남의 한 평생교육기관 관계자는 "천안시가 충남의 수부 도시임에도 평생교육 전문인력 확보나 재정 투자는 다른 시·군에 뒤쳐진다"며 "주민들의 증대하는 평생교육 수요에 맞춰 천안시도 평생교육 인력 확충과 시설 투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평생교육사 확충 계획은 없다"며 "평생학습관은 없지만 여성회관, 도서관 등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