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충주 에코폴리스 사업 4년만에 중단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5:59:0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 충주 에코폴리스 사업이 4년여 만에 중단됐다.

14일 충북 경제자유구역청(이하 충북 경자청)에 따르면 충주시 중앙탑면 일대 233만 2000㎡의 에코폴리스지구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해제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키로 했다.

충북 경자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8일까지 15일간 사업 예정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구지정 해제에 따른 주민 의견 청취'에 나섰으나 의견이 접수되지 않았다.

지난 13일 에코폴리스 사업을 추진할 특수목적법인(SPC)인 충주에코폴리스개발㈜를 대상으로 사업 추진 가능성에 대한 청문을 실시했지만 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금 조달 계획이 마련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22일 충주에코폴리스개발의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할 예정이다.

산자부는 경자청의 지구해제 신청서가 제출되면 다음달 관련 부처 협의를 거친 뒤 오는 11월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 상정하고, 12월께 지구지정 해제를 고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2월 충주 에코폴리스가 청주 오송바이오밸리, 청주 에어로폴리스 등과 함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지 4년 10개월 만이다.

SPC를 청산하는 데는 상당기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기관들은 경제자유구역 해제절차 등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청산과 관련해 의사결정을 할 가능성이 크다.

SPC는 현대산업개발(지분율 38.5%)과 충북도·충주시(25%), 교보증권(13%)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3864억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자동차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물류유통 관련 산업 집적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었다. 하지만 낮은 경제성 때문에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고 충북도는 지난 4월 사업 포기를 선언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