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쪽박 채무자vs악덕 사채업자 '구세주:리턴주'

2017-09-14기사 편집 2017-09-14 13:47:55

대전일보 >연예 > 영화 > 신작나들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작나들이]

첨부사진1구세주
때는 금 모으기 운동이 한창인 1997년 IMF 외환위기 시절. 마음만은 폼 나는 가장, 하지만 현실은 쪽박인 가장 '상훈'(최성국)은 또다시 사업실패로 파산 위기에 처한다. 결국 상훈은 자금난을 메우기 위해 이 구역 미친 놈으로 정평이 난 사채업자(이준혁)를 찾아가고 빌린 돈으로 흥청망청 허세를 부리며 간신히 가족들에게 처지를 숨긴다. 드디어 수금 마감일이 왔지만 그간 허세의 대가를 받으려는 듯 상훈을 향한 사채업자의 기상천외한 압박이 시작되는데….

좌충우돌 돈을 쫓는 두 남자의 총체적 난국.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이들의 인생의 구세주는 과연 누구일까. 한국 영화의 '미스터 빈' 최성국이 다시 코미디 영화로 돌아왔다. 2000년대 '색즉시공' '낭만자객' '김관장 대 김관장 대 김관장' 등에서 '최성국표 코미디'로 관객들의 배꼽을 뺐던 그가 2009년 '구세주 2' 이후 그의 시그니처가 된 영화로 복귀한 것. 영화는 한국 영화 특유의 문법을 따라가지만 최성국의 코미디 연기력은 감탄할 정도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