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문재인 대통령, "해경,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 삼아야"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8:07:3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해경에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조직의 명운을 걸고 신뢰 회복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날 인천해경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더는 무능·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 국민이 다시 한 번 기회를 줬다. 오직 국민의 생명·안전만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조직 해체의 아픔을 겪었다"며 "친구들을 두고 생존한 학생들은 구조가 아니라 탈출한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안 내린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했는지 국민은 지금도 묻고 있다"고 엄중히 질타했다.

이어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면밀히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대국민 신뢰회복을 위한 개혁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노력으로 바다에서 일어나는 모든 재난·재해를 예방하고 국민을 완벽하게 구조하는 든든한 해양경찰로 우뚝 서리라 믿고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이며 민생으로,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선 안 된다"며 "독도·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해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하며, 어민의 민생을 위협하고 소중한 어업자원을 고갈시키는 외국어선의 불법조업도 철저히 차단하고 엄중히 단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경찰청에서 이관받은 수사·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며 "어민들이 경찰청과 해경으로부터 이중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지 않게 경찰청과 해경 사이에 업무 관할을 분명히 하면서 공조 체계를 잘 갖춰달라"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