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국회,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7:57:55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청문보고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의결돼 사실상 여당에서도 박 후보자의 부적격 의견을 묵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보고서에는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충분한 판단 없이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며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다"고 명시했다.

또 종교적 중립성에 대한 의문과 다운계약서 작성으로 인한 실정법 위반 등을 지적하며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의 전문성과 행정경험 등도 부적격 사유로 기재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