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건양대병원 이도경 교수 논문, 국제 저명 학술지 게재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7:51:10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슬개골(무릎뼈) 탈구와 관련, 환자 특성에 따른 맞춤형 수술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다.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이도경 교수는 최근 재발성 슬개골 탈구에 대한 맞춤형 치료 결과를 분석한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이 교수의 논문 제목은 '재발성 무릎뼈 탈구에서 환자의 병리적 이상을 교정한 개별화된 치료를 시행했을 때의 임상적, 방사선학적 결과'이다.

슬개골 탈구는 슬개골이 원래 있어야 할 정상 위치에서 벗어나 빠진 상태를 의미한다. 주로 무릎 안쪽 슬개 대퇴인대 파열이 원인으로 꼽히며, 대퇴골 이 형성증이나 고위 슬개골도 슬개골 탈구의 원인이 되며 환자마다 서로 다른 위험요소를 가진다.

또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되는 만큼 슬개골 탈구에 정형화된 수술법은 없으며, 과거에는 슬개골이 탈구되지 않도록 여러 가지 수술을 복합적으로 시행했지만 수술 후 무릎통증 발생 및 재발이 보고된 바 있다.

이 교수는 슬개골이 탈구 될 만한 모든 위험요소를 평가, 각각의 위험요소를 교정하는 데 집중했다. 환자 개개인의 특성을 철저히 분석해 맞춤형 수술을 시행한 것이다. 이렇게 치료한 34명의 슬개골 탈구 환자를 분석한 결과 무릎통증과 재발률이 현저히 줄었다.

이 교수는 "슬개골 탈구의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개별화된 치료를 시행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의 논문은 국제 저명 학술지인 KSSTA(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 온라인판 9월 호에 게재됐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