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청주공항 모기지 '에어로K' 출범 연기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7:34:1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로K 출범이 연기됐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에어로K와 강원도 양양 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 양양'이 제출한 국제 항공운송사업자 면허신청과 관련해 사업계획 타당성에 대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심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항공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안전, 이용자 편의, 과당경쟁 여부, 신청사 재무 안정성, 항공시장 상황 등 면허요건 충족 여부를 충분한 시간을 갖고 면밀하게 검토하기 위해 심사를 연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에어로K에 재무적 안정성을 판단할 수 있는 추가 자료와 사업계획 보완을 요청해 심사 완료까지 2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면허를 받게 되더라도 항공운송사업 운항증명심사를 받아야 한다. 이 심사를 거치는 데도 6개월 가량 걸려 에어로K가 목표했던 내년 4월 취항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에어로K 관계자는 "재무 건전성, 사업계획 등의 자료를 충실히 제출했다"며 "국토부 심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