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증평군 청사 증축 난항…부지·건립 기금 확보에 발목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7:17:2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이 부지와 건립 기금 확보에 발목이 잡혀 비좁은 청사 증축에 난항을 겪고 있다.

19일 증평군에 따르면 본청 옆 주차장 부지에 100억 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의 건물(3500여㎡)을 지어 증평읍사무소와 군청 일부 부서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2003년 개청한 군은 그동안 1993년 한 차례 증축했으나 인구유입 등 행정수요 증가와 조직 확대, 직원 수 증가 등으로 업무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본청에는 12개 실·과가 상주하고 있으며, 의회사무과, 사업소 등은 외부에 나가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해 4월 본청 옆 주차장 부지 일원을 '군관리계획(공공청사) 결정(변경)·지형도면'으로 고시하고 청사 증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하지만 순탄할 것으로 예상됐던 증축 예정 부지(총 면적 1640여㎡) 매입에 돌발 변수가 생겼다.

부지 매입가격을 놓고 군과 토지주가 현격한 입장 차이를 보이면서 군은 증축 예정지 3분의 1가량(538㎡)을 사들이지 못했다.

여기에 토지주가 지난해 6월 자신의 땅에 있던 건물을 세를 놓으면서 문제가 더 꼬였다.

세입자가 군이 확보한 일부 부지를 침범, 건물을 리모델링한 것이다.

군은 지난해 8월 토지주를 상대로 토지 인도소송을 냈고 올해 6월 승소했다.

하지만, 토지 소유주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항소심 첫 재판은 다음 달 열릴 예정이다.

1심 판결까지 10개월가량 걸린 점을 고려하면 항소심 판결이 나오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청사 건립기금 확보도 해결해야 한다.

군이 현재까지 확보한 청사 건립기금은 45억 원이다.

군 관계자는 "항소심에서도 승소하면 미확보한 토지와 건물에 대한 강제 수용 절차에 들어가고 예산도 차질없이 확보해 업무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