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임기제 고용, 불안 시달리는 평생학습사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3:38:0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 등 도내 3곳 평생학습관 각각 1명만 근무

충청남도교육청이 천안 등 도내에 평생교육기관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나 정작 핵심실무를 맡고 있는 평생교육사들이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평생교육기관으로 천안시 목천읍에 충남평생교육원이 소재하고 있으며, 논산과 서산에는 각각 충남남부평생학습관, 충남서부평생학습관이 위치해 있다. 이들 평생교육기관에 근무하는 평생교육사는 총 3명. 근무자 수가 34명인 충남평생교육원은 교육행정직이 12명, 사서직이 9명인 가운데 평생교육사는 단 1명에 불과하다. 학생이나 성인 대상으로 충남평생교육원이 직접 수행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의 업무는 평생교육사가 담당하지만 다른 평생학습관과 협력, 장애인 대상 평생교육프로그램 운영, 찾아가는 학교 평생교육프로그램 지원 등의 업무는 교육행정직 등 평생교육사가 아닌 일반 직원이 맡고 있다.

사정은 평생학습관도 비슷하다. 남부평생학습관(26명)과 서부평생학습관(26명)도 평생교육사는 각각 1명 뿐이어서 평생교육사 배치가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평생교육사는 숫자가 적을 뿐 아니라 고용 불안도 면치 못하고 있다. 평생교육사는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돼 2년마다 계약을 연장, 최대 5년까지만 근무할 수 있다. 5년 뒤에는 다시 신규채용에 응모해야 하는 처지다. 도 교육청 산하의 평생교육기관에서 근무하는 한 평생교육사는 "고용불안이 가장 큰 애로점"이라고 말했다.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해선 평생교육사를 늘리고 고용불안도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충남도의회 김종문(천안4) 도의원은 "임기제 공무원은 공무원 조직에선 공무원이라고 하지만 수당 등 대우에서 차별을 겪고 신분도 불안하다"며 "갈수록 중요해지는 평생학습사회에 평생교육사들이 전문성을 발휘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확충은 물론 전문경력관 전환 등 고용안정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평생교육사는 평생교육기관의 사서직군에 편제됐다"며 "신규 사서채용시 평생교육사 확충을 검토해 보겠지만 임기제 공무원 방식의 변화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