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5 10:11

충남도, 충남형 동네자치 추진 전략 연구용역 보고회 개최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3:32: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형 동네자치를 한층 업그레이드 하고 확산시키기 위한 비전과 전략과제가 제시됐다.

도는 13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형 동네자치 2단계 추진 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충남형 동네자치 1단계 사업 현황 분석 및 평가, 2단계 기본구상 마련을 위해 추진된 이번 연구용역은 지역재단 지역순환경제센터가 지난 5월부터 수행해 왔다.

센터는 연구용역을 통해 '주민과 행정이 함께 만들어가는 충남형 동네자치'를 2단계 비전으로, '충남형 동네자치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각각 내놨다.

18대 전략과제는 △충남형 동네자치 중장기 계획 수립 △행정 정보공개 확대 및 채널 다양화 △민·관 거버넌스 구축 △충남형 주민자치회 활성화 지원 △충남형 동네자치헌장 제정 및 배포 등을 제도 혁신 분야 신규 과제로 제시했다.

'역량 강화' 분야에서는 주민자치 아카데미, 동네자치 순회 포럼 개최 등을 신규 전략과제로 발굴했다. 이와 함께 '파트너십' 분야는 동네자치 종합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 시범공동체 네트워크 구축, 지역 활동가 양성 프로그램 마련 등이 신규 전략과제로 제출됐다.

이밖에 충남형 동네자치 활성화 및 지원 조례 개정, 주민세 동네자치 특례분 제도 도입, 충남형 동네자치 시범공동체 육성과 같은 기존 추진 과제도 포함했다.

이윤선 도 자치행정국장은 "충남형 동네자치는 기존 주민자치제도에서 배제됐던 개별 '동네'의 공동체 회복과 풀뿌리 자치 역량 강화, 직접 민주주의 학습과 경험을 축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민자치의 새 모델"이라며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실질적인 읍·면·동 자치를 실현하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