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교계·시민단체, '성평등' 개헌 반대집회

2017-09-12기사 편집 2017-09-12 19:35:3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헌법개정 국민 대토론회가 12일 오후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진행되는 동안 대전시청 북문광장에서 교계·시민단체 주최 '성평등 개헌 반대집회'가 열린 가운데 집회에 참석한 3000여 명이 "동성애·동성혼 반대"를 외치고 있다. 조수연 기자
12일 오후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헌법개정 국민 대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시청 북문 앞 광장에서는 3000여 명이 모인 교계·시민단체 주최 '성평등 개헌 반대집회'가 동시에 진행됐다.

이날 국민 대토론회에서 국회 개헌특별위원회는 현행 헌법 혼인조항의 '양성 평등'을 '성 평등'으로 바꾸어 동성애와 동성혼을 허용하는 개정안을 논의하자, 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국민연합이 이를 저지하겠다며 반대집회를 열었다.

집회에서 남승재 주가사랑하는교회 목사, 이만석 선교사와 신자, 학부모 등 3000여 명은 '성평등(NO)'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청 북문광장에 모여 "현행법에 쓰이는 '양성평등' 표현을 사회적 성(gender)으로 인정하고 동성애 포함하는 '성 평등'으로 대체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외치며 인권조례안 폐기도 주장했다. 또 집회 참석자들을 상대로 동성애·동성결혼을 허용하는 헌법 개정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이날 연단에 오른 남승재 목사는 "에이즈 등 각종 성병을 유발하는 동성애를 조장하고, 자녀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전시 인권위는 물러나라"며 "인권을 핑계로 표를 얻으려는 국회의원들에게 속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낮은 출산율과 노령인구 증가 등 위기상황에 동성결혼을 허용하면 인구감소의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며 "국가재정을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데 낭비할 것이 아니라 출산장려정책과 노령인구 보호에 사용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바른정당 하태경 개헌특위 간사는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에서 "기본권에 대한 논의에서 다양한 오해가 있는데, 국회가 동성애를 미화하거나 합법화하자는 뜻은 없었다"며 "국민과 함께 하는 개헌이고 국민이 주인이 되는 개헌"이라고 말했다. 조수연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헌법개정 국민 대토론회가 12일 오후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진행되는 동안 대전시청 북문광장에서 교계·시민단체 주최 '성평등 개헌 반대집회'가 열린 가운데 집회에 참석한 3000여 명이 "동성애·동성혼 반대"를 외치고 있다. 조수연 기자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