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8:08

괴산 소각장 건설현장서 60대 작업자 컨테이너 깔려 중상

2017-09-12기사 편집 2017-09-12 19:32:47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2일 오전 9시 23분께 충북 괴산군 능촌리 환경사업소 소각장 건설현장에서 인부 김모(63)씨가 컨테이너에 깔려 중상을 입었다.

손과 발 등이 골절된 김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는 컨테이너를 옮기던 크레인 와이어가 끊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환경사업소와 공사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