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충남대 '성적 경고자 지원 프로그램' 호응

2017-09-12기사 편집 2017-09-12 17:33:0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대학교가 전공 적성이 맞지 않거나 학습전략 미흡 등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부생들을 위해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2일 충남대에 따르면 대학은 지난 1학기 성적 경고(평점 1.75미만)를 받은 학생 626명을 대상으로 이번 학기에 '성적 경고자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의 핵심은 성적 경고자들이 학습 부진을 겪는 주요 원인을 분석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도록 설계됐다.

이를 위해 충남대 학생상담센터는 지난 1학기 성적 경고자 대상 학습전략 검사 및 1대 1 면담, 상담을 통해 파악한 성적경고 원인을 분석했다. 전공적성 불일치(113명, 18.5%), 시간관리(54명, 8.7%), 심리적 문제(43명, 6.9%), 기초학문 부족(35명, 5.6%), 학습전략 미흡(29명, 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여름방학 기간 동안 성적경고 탈출을 위한 대인관계/자기성장 및 학업동기 집단상담(학생상담센터)과 학습법 워크숍(기초교양교육원)을 4회에 걸쳐 실시하는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 후, 15학점으로 제한돼 있는 성적 경고자들이 정상적인 수강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제한을 해제했다.

김은혜 충남대 학생상담센터 전문상담원은 "학생들은 전공 불일치나 학습전략 미흡 등 다양한 이유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스스로 학습 부진의 원인을 찾는 것이 쉽지 않다"며 "체계적으로 문제점을 파악하고 상담.면담, 관련 학습법 연계 등 학내에 마련된 학습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성적 경고자들은 2017학년도 1학기 626명(3.7%), 2016학년도 1학기 560명(3.3%), 2학기 520명(3.1%), 2015학년도 1학기 630명(3.7%), 2학기 483명(3.0%) 등 매 학기 3.5% 정도의 비율을 보이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