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8:08

K-뷰티 중심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팡파르'

2017-09-12기사 편집 2017-09-12 17:06:4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17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12일 KTX오송역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승훈 청주시장, 화장품·뷰티 관련 국내외 기업 대표 및 바이어 등 각계의 인사 500여 명이 참석했다.

개막식 이벤트로 진행된 대박 퍼포먼스는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k-뷰티의 중심 충북'을 대내외에 공표하고 엑스포의 성공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이어 K-뷰티관과 기업관, 마켓관, 뷰티마켓관 등 전시관 투어 행사를 가졌다.

개막식 직후 진행된 투자협약식에서는 충북 오송에 본사를 둔 ㈜ H&B9과 인도네시아 레젤그룹 간에 30억원 수출계약이 체결됐다.

지난 2014년 설립돼 연 85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주)H&B9은 이번 엑스포를 통해 연매출의 35%에 해당하는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대박의 행운을 누리게 됐다.

청주에 본사를 둔 숲코스메틱도 중국 산동성 소재 유미무역과 10억원의 화장품 수출계약 MOU를 체결했다.

이번 엑스포에는 205개사의 국내외 유명 화장품·뷰티기업과 40개국 1000여 명의 바이어가 참여해 약 2500여회의 일대일 수출상담회가 열리게 된다. 이를 통해 기업과 국내외 바이어, 전문가가 참여해 수출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행사에선 K-뷰티를 선도하는 LG생활건강과 에뛰드하우스, 한국화장품 더샘, 셀트리온스킨큐어, 잇츠한불, 사임당화장품 등이 참여했고 도내 화장품 산업을 대표하는 뷰티화장품, 파이온텍 등이 독립 부스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장에서는 품질이 좋은 화장품을 저렴한 가격에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마켓관을 운영하고 오송역 내부에 설치된 오픈뷰티스튜디오에선 헤어쇼와 마술쇼 등 다양한 체험·이벤트 프로그램이 열린다.

2017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는 오는 16일까지 KTX 오송역 일원에서 최신 뷰티 제품 소개와 수출상담회, 각종 콘퍼런스 등으로 진행된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