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20년 전 충청의 오늘] YS 차남 김현철 씨에 징역 7년 구형

2017-09-10기사 편집 2017-09-10 13:59:0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20년전 충청의 오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997년 9월 22일자 대전일보 1면
현직 대통령의 아들로는 헌정사상 처음 비리사건으로 구속기소된 김현철 씨에게 징역 7년의 중형이 구형됐다. 그는 1997년 5월 1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김 씨는 신한종금 소송 등과 관련해 김덕영 두양그룹 회장, 이성호 전 대호건설 사장 등으로부터 32억 7000만 원을 수수했다. 그는 1999년 6월 징역 2년, 벌금 10억 5000만 원, 추징금 5억 2420만 원을 선고받았으나, 같은 해 8월 12일 잔여형기가 면제돼 사면됐다.

또 온 국민이 살아 돌아오기를 바랐던 박초롱초롱빛나리 양이 실종된 지 13일 만에 살해된 채 발견됐다. 박 양 유괴사건은 지난 1997년 8월 30일 임신중인 여성 A씨에게 박 양이 납치돼 살해된 사건이다. A씨는 같은 해 8월 30일 학원을 마치고 나온 박 양을 유인했다. 같은 날 오후 세 차례에 걸쳐 서울 명동과 남산 부근의 공중전화로 박 양의 부모에게 2000만 원을 요구했다. 경찰의 수사와 추적에 걸린 A씨는 위기 의식을 느껴 박 양을 목졸라 살해하고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A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며, 이 사건이 10여 일을 끌면서 자녀를 자동차로 귀가시키는 현상이 부쩍 늘었다.

대전지역에서는 20년 전에도 원도심 공동화 현상이 문제였다. 대전의 뿌리인 동구와 중구의 각종 기관과 업체가 유성과 둔산으로 이탈하기 시작됐다. 대전시청과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지방노동청, 대전고법·지법, 대전고검·지검, 충청체신청, KBS, MBC, 한국은행, 수협 등 50여개의 기관이 원도심을 떠났다. 중요기관이 빠져나가면서 근무했던 이들의 이탈도 가속화 돼 인근 상가의 매출은 반토막이 났고, 빌딩에는 공실이 넘쳐났다. 1989년 대전이 직할시로 승격할 당시 대전의 인구는 105만 1800명에서 1996년 129만 7800명으로 23.39% 증가했으나 동구는 30만 2000명에서 26만 5700명으로, 중구는 31만 2000명에서 26만 2200명으로 각가 12%, 16% 감소했다. 그동안 서구는 20만 6000명에서 42만 5000명으로 106% 증가했다.

지난 2011년에는 충남도청마저 충남 홍성과 예산으로 옮겨가면서 공동화 현상은 더욱 가속화 됐다. 또 이달중 충남 농협도 충남도청이 이전한 내포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원도심 공동화는 20년째 진행중이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