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5 10:11

국회분원 및 미이전 부처 로드맵 제시 촉구

2017-09-07기사 편집 2017-09-07 20:15:32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7일 국회분원 설치 및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는 이날 국회분원 설치 및 행안부와 과기부의 세종시 이전이 확정됐지만, 구체적인 시기와 위치 등이 결정되지 않아 온갖 추측이 난무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정부의 부처 이전에 대한 계획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타 지역의 표심을 의식해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될 수도 있다는 추측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행에 대한 의지와 신뢰를 확보하는 차원에서도 국회분원 설치 및 행안부와 과기부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조속하게 제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에 따라 당연히 세종시로 이전해야 할 과기부의 세종시 이전을 수도권 표심과 지역의 반발을 우려해 지연시키고 직무유기로 일관한 박근혜 정부의 전철을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해양경찰청과 중소기업벤처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과 세종청사 정부부처와의 업무연계성, 업무 효율성 강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세종시에 위치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이에 대한 결정을 지연할 경우 지역간 갈등과 혼란이 확산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정부의 조속한 입장 표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