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행복청, 제1회 서울국제 도시건축 비엔날레 참가

2017-09-03기사 편집 2017-09-03 22:39:2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복도시건설청은 11월 5일까지 66일간 열리는 '제1회 서울국제 도시건축 비엔날레'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배움터에서 진행되며, 행복청은 세계도시전(Cities Exhibition)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 5생활권 제로에너지 스마트도시 조성계획을 전시·홍보한다.

행복청은 판넬을 이용한 행복도시 6개 생활권 이미지 레이아웃, 아크릴 모형(2D)과 태블릿PC를 이용한 다양한 제로에너지 실현 방안 제시, 프로젝션(벽면)을 활용한 이미지 영상을 통해 5생활권 제로에너지 스마트시티 개발계획을 다양하게 소개한다.

이번 비엔날레에는 뉴욕·런던·상해 등 세계 50여 개 도시의 40개 대학과 120개 기관에서 1 만 6200여 명이 참여하며, 서울 돈의문박물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비롯 서울의 역사 및 산업현장 곳곳에서 열린다.

비엔날레는 도시와 건축을 주제로 하는 국내 최초의 글로벌 학술·전시 축제로 이 가운데 '세계도시전'은 공유(Commoning Cities)를 통해 도시문제 해결을 시도한 세계 도시들의 공공프로젝트를 소개하는 것으로, 국내에서는 행복도시, 서울, 제주, 광주, 창원, 영주 등이 참여한다.

김명운 행복청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비엔날레에서 행복도시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5생활권 제로에너지 스마트도시 조성계획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며 "행복도시의 현안과 발전상을 세계 각 도시와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