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외로움이 나를 세상과 소통하게 하네

2017-08-31기사 편집 2017-08-31 15:05:40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간과 공간이 정지하는 방

첨부사진1
이외수 작가와 정태련 화백의 그림 에세이가 출간됐다. 30여 년이 넘도록 나이를 초월해 우정을 나누고 있는 두 작가는 그동안 베스트셀러 '하악하악', '절대강자',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등을 출간해 150만 부 이상 판매하면서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두 작가가 여덟 번째로 함께 만든 이 책에는, '치열한 인생, 사랑 하나면 두려울 것 없네'라는 말처럼, 험난한 인생을 사랑으로 버텨 내리라는 다부진 메시지가 담겨 있다. 이외수 작가가 매일의 일과를 보내며 집필한 원고는 정태련 화백이 1년여 동안 그려낸 그림 73점과 어우러졌다.

전체 7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는 이외수 작가가 직접 고백하는 어린 시절 에피소드부터 현재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국내 최초 트위터 팔로어 100만 명 돌파'라는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작가는 소셜 미디어로 끊임없이 독자들과 소통하게끔 만드는 동력이 사실 '외로움'에서 나온다는 것을 나지막이 고백한다. '시간과 공간이 정지한' 방에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고픈 마음은 어린 시절의 남모를 아픔과도 떼어 낼 수 없었던 것이다.

작가는 독자들의 감성을 북돋우는 촌철살인의 글들은 모두 타인과의 연결을 꿈꾸는 작가 자신의 외로움에서 발아했음을 속속 털어놓는다. 알을 깨고 나오는 새처럼, 혼자만이 알고 있는 '영혼의 골방'에서 나와 스스로 외로움을 달래고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삶의 기쁨을 누린다는 작가의 이야기가 솔직하게 읽힌다. 이와 더불어 유머러스한 에피소드, 개인적인 일과 등이 흥미롭게 읽힌다.

사회적 격변의 시대를 통과해 개인적인 고민이 점차 커져 가는 이때, 이 책은 시간과 공간이 정지하는 나만의 방으로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하여 삶에 대한 고민으로 지친 이들이 자신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마련케 해줌으로써 위안과 안식으로의 길을 열어줄 것이다. 이호창 기자



이외수 지음·정태련 그림/ ㈜해냄/ 240쪽/ 1만 5000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