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프듀2' 출신 JBJ, 10월18일 데뷔…"김태동 합류 미정"

2017-08-30기사 편집 2017-08-30 11:11:19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JBJ'가 실제로 데뷔한다. JBJ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탈락한 연습생들을 조합해 팬들이 만든 가상의 그룹이다.

로엔엔터테인먼트는 "타카다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김동한, 권현빈 등 여섯 명의 소속사는 JBJ 이름으로 활동하기로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JBJ는 오는 9월 엠넷 모바일채널 M2의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그룹 활동을 시작하고, 데뷔 앨범은 10월 18일 발매할 예정이다.

로엔엔터테인먼트와 CJ E&M이 공동으로 투자하며, 총괄 매니지먼트는 로엔 산하 레이블인 페이브엔터테인먼트가 맡는다. 제작과 마케팅은 CJ E&M이 담당한다.

스타로드엔터테인먼트, 춘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스타크루이엔티, 위엔터테인먼트, YG케이플러스 등 각 멤버의 소속사는 JBJ 활동을 최우선으로 하되 개별활동 역시 꾸준히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소속사 메이저나인에 계약 해지를 요구 중인 김태동의 합류는 정해지지 않았다.

메이저나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합의점을 찾고 있지 못한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김태동 군이 JBJ로 활동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최종 합의가 불발되면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법원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