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3 18:18

천년 은행나무 정자 마을 통일신라시대 명칭 '비풍군'

2017-08-24기사 편집 2017-08-24 17:02:13

대전일보 > 기획 > 추억이흐르는그곳 골목길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추억이흐르는그곳 골목길] 중구 은행동이 유래

대전 원도심의 중심인 중구 은행동은 삼국시대때 백제 우술군에 속했다가 통일신라시대에는 비풍군으로 불렸다. 고려시대와 조선 초기에는 공주목에 속했는데 이곳의 중심부에는 천년을 더 산 은행나무가 버티고 서 있어 속칭 으능정이라 불리던 자연부락이다. 조선 영조 때 공주군 산내면 목척리 1885년에는 회덕군 산내면 목척리에 편입됐다가, 1914년 4월 일제의 행정구역개편정책에 따라 군·면이 통합돼 대전군 대전면 춘일정 리정목이 됐다. 이후 1946년 해방후 옛 지명을 되찾아 으능정이의 한자표기인 은행동으로 개칭됐다.

이 은행동에서 예로부터 중심을 이뤘던 마을이 으능정이와 목척리이다. 으능정이 마을은 은행 나무골이라고도 불렸는데, 그 자리는 현재 은행동 55-56번지 일대로 추측되고 있다. 마을 이름이 으능정이라 불리게된 이유는 옛날 이 장소에 열 아름이 넘는 큰 은행나무가 있었고 이 은행나무 주위에 형성된 마을이었기 때문이다.

마을의 조성 또한 길과 깊은 연관이 있다. 조선 시대 탄방동의 뗏집거리를 지나 현재 호수돈여고 앞의 모갓골에 주막이 생기면서, 대전을 횡단해 경상도로 가는 길이 보부상들에 의해 조성됐는데 그 길이 은행나무가 서 있는 으능정을 통과하게 됐다. 이후 은행나무 주변에는 마을이 생기기전에 주막이 들어서고, 정씨라는 성을 가진 사람이 한약방 운영을 시작했다. 그 뒤 마을이 차차 들어서게 됐고, 은행나무 정자가 있는 마을이라 해 '으능정'에서 '으느정이'라고 부르게 됐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