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18 00:00

"내·외부 순환도로 국가 지원 필요"

2017-08-20기사 편집 2017-08-20 17:05:33

대전일보 > 기획 > 전국순환도로를가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국순환도로를가다] 이종범 대전시 도로과장

대전이 지속되는 출·퇴근 시간 교통혼잡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주요간선도로의 시간당 평균 통행속도는 22.6㎞에 불과하다. 등록자동차대수는 65만6189대로 매월 1000대 이상꼴로 늘어나 상황을 악화시킨다. 도심 교통난은 단순한 통행시간 지체로 인한 교통 불편 뿐만 아니라 소음과 비산먼지, 배기가스 발생 등 환경문제와 교통사고 발생 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과 문제를 발생시킨다. 대전시 교통혼잡비용은 2005년 9000억원에서 2015년 1조3000억원으로 연평균 3.74% 증가세를 보였다.

현재 대전 도심지에는 4개의 순환도로망이 계획돼 있으나 일부 구간이 단절됐다는 점이 문제다. 도시의 건강도 피의 흐름과 같아서 순환도로 일부가 단절된다면 도심 전체의 교통흐름을 방해하고 아프게 된다. 또 우리 지역의 역점사업인 트램이 건설되면 차로를 잠식해 교통혼잡을 더욱 부채질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회도로망 확보가 더욱 중요한 상황이다.

최근 간선도로망 정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시는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교통여건 변화를 반영 도시의 전반적인 교통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는 도로 사업을 발굴하고 장래 수요 예측을 기반으로 경제성, 혼잡 개선효과 등을 도출해 최적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다.

외곽순환도로 기능을 하는 고속도로순환망에 대해서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대전시 고속순환도로망은 경부고속도로-호남고속도로-남부고속도로로 이어지는데 현재 대전을 지나는 이 고속도로들은 모두 운행 차량이 캐파(용량)에 가까운 포화상태다. 확장이나 신설이 필요한 상황으로 국가 교통 대동맥이 막히지 않도록 국가의 지원이 필요하다.

1990년 이후 양여금 및 교부세 제도 등을 통해 지자체의 도로사업이 지원됐으나 2004년 양여금제도가, 2011년에는 도로사업 교부세가 폐지돼 광역시 SOC 예산은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어 국가의 지자체 도로사업 지원이 보다 절실히 요구된다.

앞으로 대전의 동맥인 내·외부 순환도로 망 완성을 통해 도심지 내의 교통흐름 분산 및 교통혼잡 완화로 시민들에게 양질의 교통서비스 수준을 제공하고 나아가 'G14대전충청광역권'의 접근성 개선을 통한 지역 상생발전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이종범 대전시 도로과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