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1 18:13

보령소방서, 벌 쏘임 주의 당부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7:18:48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보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보령 옥마산 팔각정 전망대의 벌집 제거 장면. 사진=보령소방서 제공
[보령] 보령소방서는 지속되고 있는 폭염으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짐에 따라 벌집제거 신고건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벌 쏘임 안전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13일 소방서에 따르면 일찍 찾아온 가뭄과 지속되는 무더위로 여름철은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관내 벌집 제거 출동건수가 총 175건이라고 밝혔다.

특히 장마가 끝난 뒤부터 번식활동이 왕성해져 9월까지는 공격성과 독성이 강할 뿐 아니라, 시민들의 주거 공간 부근이나 사람들이 운집하는 장소에 벌들이 서식공간을 자주 만드는 경우도 발견됨에 따라 벌 쏘임 환자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으로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주의를 요구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각종 야외활동이 잦은 8-9월에는 벌들이 더욱 왕성한 활동을 보여 앞으로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벌집을 발견한 경우 무리한 행동을 삼가고 119에 신고해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