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8 11:39

당진 소난지도 의병역사 특수성 등록문화재 인정받을 듯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7:09:3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당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제72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지난 8일 문화재청이 소난지도 의병총을 등록문화재로 지정을 예고하면서 당진지역의 대일항쟁 역사가 주목받고 있다.

예고기간인 30일 동안 특별한 사유가 없을 경우 오는 9월 6일 등록문화재로 지정되는 소난지도 의병총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해상 도서를 근거지로 항일투쟁을 벌였다는 점에서 의의와 가치가 매우 크다.

조선시대부터 삼남지방의 조세선 기항지였던 소난지도는 식량 확보가 용이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한 의병들이 내륙으로 이어진 수로를 이용해 주재소를 습격해 무기를 탈취하는 등 내포지역 의병운동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1908년 3월 15일 처절한 항일의병전쟁이 일어난 장소였던 이곳의 의병활동은 크게 두 번으로 나눠지는데, 1906년 당진 면천 출신인 최구현 의병장을 중심으로 면천성을 공격했던 사건과 1907년 정미조약에 의한 군대 강제해산 이후 홍원식 의병장의 활약했던 시기로 구분된다.

특히 1908년 3월 15일 당진지역 의병운동의 근거지를 소난지도로 판단한 홍성경찰분서가 이곳에 기습공격을 감행했고, 이들에 맞서 싸운 홍원식 의병대는 격렬한 전투 끝에 41명이 전사하고 50여 명이 행방불명 됐다.

이들의 항거는 이후 구전으로만 전해오다가 1970년대 석문중학교 교사와 학생들의 힘으로 고증작업이 이뤄졌으며, 이후 2003년 당진시가 소난지도 의병 항쟁 학술고증에 나서면서 비로소 그 실체가 드러났다.

이후 2009년 이곳에 의병 항쟁 추모탑이 건립됐으며, 올해 6월 1일에는 전국 의병의 날 기념식도 열려 내포지역 항일운동역사의 중심지로 부각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처럼 소난지도 의병항쟁은 도서를 근거지로 항일투쟁을 벌였다는 점 뿐만 아니라 의병항쟁의 역사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선양사업을 지속해 왔다는 점도 등록문화재로 예고될 수 있는 배경이 됐다.

시 관계자는 "소난지도 의병총이 예정대로 등록문화재로 등록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지역 선조들의 빛나는 항일 역사가 후손들에게도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선양사업에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등록문화재 제도는 근대문화유산 가운데 보존 및 활용을 위한 가치가 큰 문화재를 지정하기 위해 문화재청에서 2001년 도입한 제도다.

차진영 기지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