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8 11:39

문재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관람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6:34:5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 영화관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현장을 전 세계에 보도한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80)와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등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5·18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광주의 참상을 알렸던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이 영화를 관람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브람슈테트 여사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질 당시 다른 지역 사람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해직당하거나 처벌받았다"며 "남편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씨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브람슈테트 여사는 "남편은 진실을 알리는 게 자신의 임무라고 말하곤 했다"면서 "광주가 인생에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했는데, 짧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라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들어진 걸 안다면 무척 기뻐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힌츠페터는 독일 언론인으로 1980년 일본 특파원 시절 광주로 들어와 현장을 기록해 전 세계에 알렸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직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고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며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 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하는 것 같다. 이런 것이 영화의 큰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영화를 함께 본 힌츠페터 씨의 부인은 물론 문 대통령도 영화가 끝나자 눈물을 훔쳤고 서로 따뜻한 악수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