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날씨] 대전·세종·충남 내일 비 소식 더위 한풀 꺾일듯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5:59: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이후에도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에서 맹위를 떨치던 무더위가 당분간 사그라들 전망이다.

13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4-15일 대전과 충남, 세종 지역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 기간 대전을 포함한 충남 남부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30-80㎜이다. 지역에 따라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또 충남 북부에는 이보다 적은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비의 영향으로 무더위는 당분간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비가 예보된 14일과 15일의 최고 기온은 25-27도로, 다소 선선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14-15일 이후에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지겠고,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지역에 따라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20-22도, 최고기온 29-31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수량은 평년(6-12㎜)보다 많겠다.

서해중부해상의 물결은 15-16일 1-3m로 높게 일겠고, 이후에는 1-2m로 줄어들 전망이다. 또 흐리고 비가 온 이후 서해중부해상에는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4일과 15일 사이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 당 3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것이 있겠다"며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과 세종, 충남의 지난달 평균기온은 26도로, 평년 (24.6도)보다 1.4도 높았다. 크게 확장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고온 다습한 남서류가 지속적으로 유입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로 인해 폭염과 열대야가 반복됐는데 지난달 평균 폭염일수는 2.4일로 평년(3.2일)보다 낮았다. 반면 평균 열대야 일수는 4.2일로 평년(1.7일)보다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