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8 11:39

청주시, 제2쓰레기매립장 사업 추진 속도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4:17:56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청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지지부진했던 청주시의 제2 쓰레기 매립장 조성 계획이 주민감사 청구라는 고비를 넘으면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가 지난 11일 주민감사청구 심의회를 열어 시민 390여 명의 서명을 받아 청주충북환경연합과 충북참여연대, 충북·청주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이 낸 '청주 제2쓰레기매립장 특혜 의혹 규명을 위한 주민감사 청구'를 각하했기 때문이다.

앞서 시민단체들은 청주시가 당초 지붕형에서 노지형으로 조성 방식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다며 충북도에 주민감사를 청구했다.

13일 청주시에 따르면 매립장 입지 선정 및 조성 방식과 관련한 의혹이 해소된 만큼 매립장 기본·실시설계 용역 발주에 필요한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 이달 말 시의회에 제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시는 이 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오는 11월부터 제2 매립장 조성에 나서, 내년에 기본·실시설계를 수립하는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뒤 2019년 3월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이어 2021년 6월 제2 매립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하지만 시가 넘어야 할 산은 남아 있다.

주민감사 청구가 기각됐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여전히 노지형이 아닌 지붕형 방식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전체 의석 38석 중 21석을 차지했지만 지난 4월 남연심 의원에 이어 지난 6월 안흥수 의원이 한국당을 탈당해 19석으로 줄었다.

과반 이상이었던 한국당이 민주당과 국민의당, 무소속 등 비 한국당 의석과 같아지면서 관련 예산의 의회 통과가 녹록지 않은 상황이 됐다.

시의회는 다음 달 7일 개회하는 제2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15명의 예결위원 중 한국당이 과반인 8석을 차지하면 제2 매립장 관련 예산이 도시건설위원회에서 삭감돼도 예결위에서 '부활'시킬 수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과 민주당 각각 7석, 국민의당·무소속 1석으로 예결위를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제2 매립장 조성 예산 확보는 안갯속이다.

시 관계자는 "다음달 추경 예산이 가결되지 않으면 시의 제2 매립장 조성은 차질이 불가피하다"며 "주민감사청구 심사위원회가 기각 결정을 내린 만큼 시의회가 특혜 논쟁에서 벗어나 시민들을 위한 올바른 판단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