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7 17:44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투명하게 선정하라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8:23:0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도시공사가 어제 홈페이지에 유성복합터미널에 참여한 민간사업자 4차 공모 공고문과 공모지침서를 게시했다. 사업자로 선정됐던 롯데컨소시엄이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발을 빼면서 잠정 중단됐던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을 재개한다는 것이다. 곧바로 현장설명회와 사업 참가 의향서 접수 등을 거쳐 오는 12월 8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하고 12월 28일에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하는 일정은 다소 빠듯해 보이지만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는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의지로 해석하고 싶다. 그런 점에서 롯데컨소시엄과 계약 해지 두 달도 안돼 재공모에 들어간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재개되는 것이니 만큼 시나 도시공사가 유념해야 할 부분이 많다. 우선 이 사업은 시의 재정사업이 아니란 민간자본 유치로 진행되는 것이란 점을 인식해야 한다. 시나 도시공사는 갑이 아니라 을의 입장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번 공모에서 건폐율과 용적률 등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진입로 개설에 시의 예산을 투입키로 하는 등 사업성을 높인 것은 잘한 일이다. 특히 명심해야 할 부분은 시와 도시공사의 투명성 확보다. 지난 2013년 3차 사업자 선정 당시 대전도시공사는 특정업체와 유착되어 있다는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공모지침을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물론 미숙하고 어설픈 행정 처리로 인해 말썽이 많았다. 결국 후순위사업자로부터 소송을 당해 사업이 지연되고 계약 해지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했다. 애초 대전도시공사가 공모지침에 의거, 행정절차를 투명하게 진행했다면 유성복합터미널은 곧 완공을 앞두고 있었을 것이다.

대전도시공사는 4년 전의 아픔을 잊지말고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대전시도 상부기관으로서 대전도시공사의 사업자 재선정 과정을 면밀하게 감독하는 등 의혹을 살만한 행동을 차단해야 한다. 만약 이번에도 사업자 선정과정에 문제가 생긴다면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은 무기한 중단될 수도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 시와 도시공사는 반드시 성공시키다는 각오로 행정역량을 발휘하기를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