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대전시, 스마트 주차관리 시스템 구축… 실시간 빈 자리 알려줘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7:06:40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실시간으로 주차할 곳을 알려주는 스마트 주차관리 시스템이 4년 뒤 대전에 도입될 전망이다.

10일 대전시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차난 완화와 주차편의 증대를 위해 '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시민 주도형 주차관리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시민들의 체감 주차난은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시민들의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로의 불법주정차 차량은 도로 기능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보행자 교통사고 유발, 긴급차량 통행 방해로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다. 시와 5개 자치구에서는 공영주차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는 있으나 지방재정 여건상 증가하는 급증하는 차량에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시는 이러한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대 분야 24개 장·단기 추진과제를 담은 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2021년까지 794억 원(국비 129억 원, 시비 153억 원, 구비 512억 원)을 투입해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주민주도형 선진주차문화 정착, 상시 단속체계 구축, 유효 주차장 4만 면 확보 등을 통해 주차환경을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공급측면에선 공공청사, 교회, 은행, 민간기업체,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에 개방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시설비 등을 지원한다. 수요측면에서는 사물인터넷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주차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주차장의 이용률과 회전율을 높이고 도심지 차량 유입을 억제할 계획이다.

주차장의 위치, 규모, 주차면 점유상태 등 정보를 수집해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배회운행이 줄고, 공영주차장 이용률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먼저 대덕구 공영주차장 10개소 586면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할 계획이다.

양승찬 시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 주차정책은 관 주도의 시설공급 위주에서 기존 주차장의 효율적 활용 등 수요관리와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며 "세부 사업들은 지속적으로 일반 시민 및 전문가들과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