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조폐공사,'호랑이 불리온 메달'160만달러 수출 계약 성사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7:06:3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조폐공사가 올해 출시한 호랑이 불리온 메달. 사진=한국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는 이달 초 인도에 130만 달러 규모의 '호랑이 불리온 금메달'을 수출한데 이어 미국과도 22만 달러의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메달 값이 금 시세에 따라 바뀌는 호랑이 불리온 메달은 지난해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올해에는 두 번째 시리즈가 출시됐다.

조폐공사는 독일과 일본, 미국, 중국 등 국제 화폐전시회에 참가해 호랑이 불리온 메달을 알리는 마케팅을 펼쳐 해외 시장 판매에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지난 1-5일 미국 덴버에서 열린 세계화폐박람회(The Wolrd's Fair of Money) 에서는 미국 게인스빌 코인스(Gainesville Coins), A마크(A-Mark), 불리온 익스체인지(Bullion Exchange), 홍콩 LPM, 호주 다우니즈(Downies) 등 주요 딜러사와 미팅을 통해 현장에서 22만 달러 규모의 주문을 받았다.

호랑이 불리온 메달은 순금 3종(31.1g, 15.55g, 7.78g)이 판매되고 있으며 조폐공사가 99.99%의 순도와 중량을 보증한다.

문정엽 조폐공사 영업개발단장은 "호랑이 불리온 메달을 알리기 위한 노력이 결실을 보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메달로 자리매김 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