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7 17:44

대전 트램 디자인 대상작 D'TRAM 공개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6:12:12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트램디자인 공모전 금상작 FUTURE 2025.
대전 트램 차량 디자인 공모전 대상작인 'D'TRAM'이 공개됐다.

시는 10일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우수 작품 시상식을 개최했다. 수상작들은 시청 로비에 전시해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대전의 상징성을 형상화한 특색 있는 트램 차량 디자인'을 주제로 열린 이번 공모에는 총 34작품이 접수돼 이중 7작품이 입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에는 홍욱 씨의 'D'TRAM'이 선정됐다. 부드럽고 풍성한 유선형의 형태와 태양전지 이용 등 친환경적이고 첨단과학도시를 잘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에는 김승겸 씨가 출품한 'FUTURE 2025', 은상에는 이선재 씨가 출품한 'CUBE', 동상에는 홍익대학교 학생인 이석운 씨가 출품한 'By TRAM'이 각각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대상 1000만 원, 금상 500만 원, 은상 300만 원, 동상 2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이 주어진다.

이날 시민들의 생활 속에 녹아들 수 있는 친근한 이미지의 트램을 만들기 위해 개최한 '대전트램 홍보콘텐츠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대전트램의 마스코트로 선정된 캐릭터 분야 최우수 작품은 김태호 씨가 출품한 'TRAMY & TRO(트래미와 트로)'가 선정됐다. 트램을 형상화한 로봇형태로 귀엽고 발랄하며, 용감하고 씩씩한 모습으로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슈퍼히어로의 의미를 담았으며, 4차 산업특별도시의 이미지에도 부합한다는 평을 받았다.

장려상을 받은 대전트램의 약칭 '대트'는 대전에 거주하는 강민 씨가 출품한 작품으로 대전시 마크 색인 녹색을 활용해 친환경 녹색교통수단을 상징하고 날렵한 이미지로 트램이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속도도 빠르다는 의미로 대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준다는 것을 담아냈다.

시는 공모전에 제시된 아이디어와 디자인을 실제 차량 제작에 참고해 트램이 대전시의 랜드마크 역할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활용할 방침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트램디자인 공모전 대상작 D'TRAM
첨부사진3트램디자인 공모전 동상작 By TRAM
첨부사진4트램디자인 공모전 은상작 CUBE
첨부사진5트램디자인 공모전 캐릭터 최우수작 '트래미와 트로'.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