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공주시, 주요 횡단보도에 그늘막 설치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4:45:5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 공주시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보행자의 이용이 많은 횡단보도 교통섬을 비롯해 가로수가 없어 직사광선에 노출된 횡단보도 등 관내 주요지점 9곳에 폭염대비 그늘막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횡단보도 그늘막은 횡단보도 주변 인도에 설치된 햇빛 가림막으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교통신호를 대기하는 동안 도로에서 올라오는 열기와 뜨거운 햇볕을 피할 수 있다.

그늘막 안팎의 온도가 2-4℃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민들이 체감하는 온도차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그늘막 설치를 통해 시민들이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시원한 그늘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는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고장이나 파손 시 신속하게 수리하는 등 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유지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